콘텐츠바로가기

KTX 고장으로 중단됐던 공항철도, 1시간 40분 만에 운행 재개

입력 2017-03-11 16:54:13 | 수정 2017-03-11 16:5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KTX 열차 고장으로 중단됐던 공항철도 운행이 재개됐다

11일 공항철도와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1분께 대전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역으로 향하던 KTX 열차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고장 나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역과 중구 영종역 사이 영종대교 위에서 갑자기 멈춰섰다.

이 사고로 서울역∼인천공항역 하행선 구간의 공항철도 운행이 1시간 40여분가량 중단됐고 인천공항을 출발해 서울역으로 향하던 상행선 공항철도 열차의 운행도 지연됐다.

중단되거나 지연 운행한 상·하행선 열차는 일반열차 15대와 직통열차 4대로 파악됐다.

사고로 또 인천공항행 공항철도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모두 가까운 역에 내려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해 공항으로 가는 불편을 겪었다.

승객 50명이 탑승한 이 KTX 열차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대전에서 출발해 오전 8시께 인천공항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총 20량짜리인 고장 난 KTX 열차는 승객들을 모두 태운 채 이날 오전 9시 26분께 인천시 서구 검암역의 부본선(정차대기선)으로 옮겨졌다.

승객 50명은 검암역에서 다른 교통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이동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도 KTX와 공항철도 승객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각 역사에 자체 버스를 긴급 투입했다.

공항철도 상·하행선 열차는 KTX 열차가 검암역으로 옮겨진 뒤인 오전 9시 38분께부터 운행을 재개했다.

공항철도 열차와 KTX 열차는 인천공항역에서 서울역까지 상·하행 각 1개 선로를 함께 이용한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고장 난 열차를 검암역으로 옮기는 작업에 약 1시간 넘게 걸렸다"며 "현재 복구 작업이 끝나 공항철도 상·하행선 모두 정상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레일 측은 고장 난 차량을 경기도 고양 차량기지로 보내 정밀 점검한 뒤 사고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이 파악되지 않았다"며 "차량기지에서 점검을 해봐야 원인을 알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