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전 대표, NYT와 인터뷰 "싫든 좋든 북한도 대화 상대로 인정해야한다"

입력 2017-03-11 17:42:06 | 수정 2017-03-11 17:4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뉴욕타임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뉴욕타임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문재인 전 대표의 NYT 인터뷰는 지난 8일 이뤄졌고 현재 NYT 인터넷판에『한국의 대통령 탄핵으로 진보인사의 재집권이 가능해졌다』는 제목의 기사로 게재돼 있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11일자 조간에 기사가 실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전 대표는 NYT 인터뷰에서 미국을 "친구"라 부르며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의 근간"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그러면서도 "미국에 대해 '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어 사드 배치가 시작된 것을 거론하며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며 "기정사실로 만들어 선거에서 정치적 이슈로 만들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해 "북한의 무자비한 독재체제를 싫어한다"면서도 지난 10년간 이어져온 제재기조가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보다 덜 대결적인 방법(something less confrontational)도 시도해야 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한문제 해결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우리는 북한 주민을 우리 민족의 일부로 포용해야 하며, 싫든 좋든 김정은을 그들의 지도자로 그리고 우리의 대화 상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을 비난한 것을 빼고 보수정부가 한 게 무엇이냐"라며 "필요하다면 심지어 제재를 더 강화할 수도 있지만, 제재의 목표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다시 나오도록 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