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NHK "김정남 암살 핵심용의자 오종길, 北 외교관 가능성"

입력 2017-03-12 10:11:33 | 수정 2017-03-12 10:1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캡처



김정남 살해 사건의 핵심용의자 중 한 명인 오종길(55)이 인도네시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근무했던 외교관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일본 공영 방송 NHK는 12일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인도네시아 정보기관은 오종길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북한대사관에서 2등서기관으로 근무했던 외교관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종길은 김정남 암살 사건 당일 리지현(33)·홍송학(34)·리재남(57)과 함께 말레이시아를 떠나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러시아를 거쳐 평양으로 도피한 핵심용의자다.

방송에 따르면 오종길로 보이는 2등서기관은 인도네시아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다. 재작년까지 자카르타에서 근무한 뒤 캄보디아 북한대사관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은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용의자 한 명이 북한 외교관이라는 의심이 부상함에 따라 김정남 살해는 북한이 전방위로 가담한 조직적 범행이라는 견해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43)도 사건 용의자로 현지 경찰 추적을 받고 있다. 현재 그는 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