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헌재 결정, 여론재판 느낌…유감이지만 받아들여야"

입력 2017-03-12 10:55:31 | 수정 2017-03-12 10:5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경남지사가 12일 헌법재판소(헌재)의 탄핵인용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박근혜 정부 4년 동안 받은 핍박은 DJ, 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받은 핍박보다 더 힘들어 편을 들어야 할 이유는 없다"며 "그래도 박근혜는 문화대혁명 광풍 속에서 실각한 유소기를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그는 "헌재의 파면 결정문은 잡법들에게나 적용되는 괘씸죄가 주류를 이룬 감정이 섞인 여론재판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것은 나만의 생각인지도 모른다"며 "불복할 수 없는 것이 사법권의 독립이다보니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헌재 결정이 유감이지만 받아들인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그는 "지금의 한국은 중국 문화대혁명시대를 연상시킨다"며 "다시 좌파광풍의 시대로 가게되면 대한민국은 더 큰 혼란으로 갈수밖에 없다"고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