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보이스' 김재욱, 악역갑 등극…"어떻게 죽여줄까"

입력 2017-03-12 11:32:01 | 수정 2017-03-12 11:3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보이스' 배우 김재욱이 뛰어난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악역 연기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11일 방송된 OCN 드라마 '보이스' 15회에서 모태구(김재욱 분)의 모든 비밀과 잔혹한 살인 게임의 현장까지 밝혀졌다.

무진혁(장혁 분)과 강권주(이하나 분)는 골든타임팀 해체에도 불구하고 모태구를 쫓았다. 이에 모기범(이도경 분)은 모태구에게 "잠시 미국에 가 있으라"고 권유했지만 모태구는 되레 분노하며 폭주의 길을 걷는다.

무진혁, 강권주는 성운통운이 연고지 없는 버스 기사들을 대상으로 사망사고를 일으킨 후 보험금을 수령해왔다는 사실을 조사 후 폭로했다. 뉴스를 본 모태구는 남상태(김뢰하 분)의 도우미이던 심대식(백성현 분)을 불렀다. 잔혹한 살인이 펼쳐진 은신처의 열쇠가 그에게 있었기 때문이다. 모태구의 비서에게 머리를 가격당한 심대식이 눈을 뜬 곳은 모태구의 은신처였다. 불이 켜지고 단정한 수트 차림의 모태구가 등장하는 순간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모태구는 심대식을 향해 "어떻게 죽여줄까"라며 잔인하게 웃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