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놀이패' 경리, 사실은 철벽女

입력 2017-03-13 07:39:55 | 수정 2017-03-13 07:3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리. '꽃놀이패'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경리.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에 출연한 경리가 유병재의 호감에도 철옹성 같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겨줬다.

1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에 출연한 나인뮤지스 경리는 유병재, 이성재와 함께 온천탕에서 몸을 녹이게 됐다.

이성재의 '배려'에 유병재와 둘이 있게 된 경리는 어색함을 풀고자 "오빠, 저랑 2살 차이밖에 안 나네요"라고 말을 건넸다.

유병재는 경리의 별자리를 물으며 관심을 보였고, 경리는 "여자친구 있어요?"라는 질문으로 유병재를 설레게 했다. 그가 수줍음을 감추기 위해 탕 속에 얼굴을 담갔을 정도.

용기를 낸 유병재는 "귀여운 남자 좋아해?"라며 나름의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경리는 유병재의 다리를 한참 바라본 뒤 "다리가 많이 짧은데요?"라는 한 마디로 그를 붕괴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