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존재가 '재능기부'…송승헌 비하인드컷

입력 2017-03-13 08:26:31 | 수정 2017-03-13 08:26: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측이 13일 송승헌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승헌은 손에서 대본을 한 시도 떼놓지 않으며 대본 삼매경에 푹 빠져있는 모습. 대본을 보는 열의에 찬 눈빛에서는 이겸을 향한 애정과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리허설도 본 촬영인 듯 진지하게 몰입한 채 붓을 드는 송승헌의 모습은 마치 화보를 보는 듯, 한 폭의 그림 같다. 촬영 틈틈이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스태프들에게 꽃미소를 날리는 모습조차 안구정화 비주얼로 여심을 저격하기에 충분하다.

‘사임당’의 송승헌은 다채로운 매력의 이겸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송승헌이 만들어낸 야성적이면서도 순애보를 간직한 이겸의 매력이 매회 새롭게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 제대로 공략에 성공했다. 사극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송승헌이지만 그렇기에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신선하고 묘한 매력의 캐릭터가 탄생하며 연이은 호평을 받고 있다. 비하인드컷에서 보듯 송승헌은 남다른 연기 열정과 몰입으로 인생 캐릭터를 만들었다.

운평사 참극의 비밀을 알게 된 이후 그림자 사랑법에서 더 나아가 평행선 사랑법을 선언한 이겸은 지금까지와 사뭇 다른 매력을 펼쳐내고 있다. 1막에서 보여준 능청스럽고 자유로운 예인 이겸을 넘어 사임당(이영애 분)을 지키기 위해 치밀하게 움직이며 극적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1막에서 보여준 다채로운 매력에 남성적인 카리스마를 더했을 뿐 아니라 한층 더 진해진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더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송승헌은 그 어느 때보다 열정적인 모습으로 에너지를 이겸에 쏟은 덕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며 “2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이겸과 송승헌의 새로운 매력들이 드러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임당은 유민들과 함께 고려지 생산 경합에 참여하기 위해 운평사로 향했다. 운평사에서 고려지 생산 비법이 남겨져 있을 것이라는 최팔봉의 조언 때문이다. 그 뒤를 휘음당(오윤아 분)이 쫓기 시작하면서 갈등이 고조될 예정이다. 이겸은 고려지 비리 수사 및 납품 관련 전권을 위임받아 민치형과 더욱 대척점에 서며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대에서 서지윤(이영애 분)이 드디어 진품 금강산도를 찾아내며 풍성한 전개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펼치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