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상수-김민희, 오늘 공식석상 참석 "어떤 질문도 피하지 않겠다"

입력 2017-03-13 09:14:53 | 수정 2017-03-13 09:15: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텐아시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텐아시아 제공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오늘(13일) 국내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두 사람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작으로 김민희에게 은곰상인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겨준 작품이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측 관계자는 "두 사람이 어떤 질문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임을 전했다.

오늘 언론시사회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외에도 함께 출연한 배우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박예주도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통상적으로 이런 자리에서는 홍보사가 영화 외적인 질문을 삼가해달라는 부탁을 하지만,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불륜설이 워낙 뜨거운 이슈인데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홍상수 감독이 자신과 김민희의 불륜 관계를 소재로 만든 영화라는 점에서 두 사람의 불륜설에 대한 질문은 반드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홍상수 감독이 만든 이번 영화에서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 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역할을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