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케없손왕'…토트넘 감독 "케인 없어도 손흥민 있다"

입력 2017-03-13 09:20:22 | 수정 2017-03-13 09:20: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흥민.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손흥민.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


손흥민이 팀의 주포 해리 케인의 부상 공백으로 인한 우려를 지우고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텀 홋스퍼 감독은 12일(한국시간) "케인을 잃었을 때 모두가 손흥민을 떠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이날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밀월과의 2016-17 FA컵 8강전에서 손흥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6 대 0으로 승리하고 4강에 진출했다. 토트텀의 메인 공격수 케인은 전반 7분 슈팅 과정에서 상대의 태클에 부상을 당해 교체됐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은 스트라이커처럼 경기를 할 수 있는 선수"라면서 "우리의 최고 경기 중 하나였던 맨체스터시티 전에서도 스트라이커로 나선 적이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나의 날이었던 것 같다"면서 "두 골을 넣은 뒤 한 골을 더 넣고 싶었는데 해트트릭을 기록해 기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마지막 슈팅은 정확하지 못했다"면서도 "운이 좋았는지 골키퍼가 실수를 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이날 자신의 경쟁자이자 동료인 빈센트 얀센의 골을 돕기도 했다. 4 대 0으로 앞선 후반 34분 왼쪽 측면을 돌파해 페널티 지역 중앙에 있던 얀센에게 공을 넘겼고, 얀센은 득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얀센이 좋아하더라"며 "축하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