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도 보고 뽕도 따고…이동욱, 공유 두 손 맞잡고 팬미팅

입력 2017-03-13 09:50:36 | 수정 2017-03-13 09:5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동욱 /사진=스타쉽 by 킹콩기사 이미지 보기

이동욱 /사진=스타쉽 by 킹콩



배우 이동욱이 '2017 아시아 투어 인 서울' 국내 팬미팅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2일, 이동욱이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팬 1,500여 명과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포마이 디어(4 My Dear)'라는 타이틀의 이번 국내 팬미팅은 약 3시간동안 진행됐다.


이 날 공연 오프닝 영상은 신동엽, 배종옥, 박준형(god), 설아-수아-대박이 등 반가운 게스트들이 출연하여 공연 관람시 에티켓을 설명하며 화려하게 시작을 알렸다.

이동욱은 지코의 '너는 나 나는 너'를 부르며 객석에서 깜짝 등장했고,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맞이했다. 이에 이동욱은 팬들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온 노래를 부르며 환호에 보답했다.

이어 이동욱은 이번 팬미팅은 별도의 진행자가 없이 본인이 MC를 맡았다고 밝혀 객석의 열렬한 호응을 자아냈다.

는 능숙한 진행 솜씨와 수려한 언변으로 '럭키 폰 넘버', '이동욱이 간다', '이동욱에게 듣고 싶은 한마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선보였다.

팬과 함께 상황극을 연출하거나, 팬들의 소원을 들어주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쥐락펴락 했다. 또한 1층과 2층 객석을 오가며 팬들과 직접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 ‘팬사랑 끝판왕' 면모를 드러내기도.

공유 팬 인스타그램(mygongyoo79)기사 이미지 보기

공유 팬 인스타그램(mygongyoo79)


이날 팬미팅에는 소유, 공유, 조세호가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해 공연을 더욱 알차게 만들었다. 소유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2017 최고의 화제작 tvN 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OST ‘I Miss You’를 불러 무대를 달콤하게 물들였다.

공유는 이동욱과 함께 '도깨비' 2회 엔딩 장면을 재연하며 등장했고, 본격 잔망 폭발 토크쇼 '이동욱쇼' 코너를 통해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진 조세호는 이동욱과 척척 맞는 호흡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이동욱은 이번 팬미팅을 위해 기획부터 연출까지 전반적인 과정에 참여했다. 수많은 회의를 거치며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세심하고 꼼꼼하게 준비해 팬들에게 특별한 '이동욱데이'를 선물했다.

이동욱은 현장에 함께하지 못한 팬들을 위해 팬미팅 일부분을 네이버 브이앱을 통해 공개했다. 또한, 늦은 시간까지 함께 한 팬들 모두에게 화장품과 샌드위치 등 간식거리를 선물로 챙겨줘 팬들을 감동케 했다는 후문. 이처럼 이동욱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며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한편, 이동욱은 ‘도깨비’ 종영 이후 다수의 광고 및 화보 촬영 등 밀린 일정 소화 및 4월부터 대만, 싱가폴,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에서 이뤄질 아시아 투어를 준비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