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 권한대행, 사흘째 대외 일정 없어…간부회의 소화

입력 2017-03-13 10:52:49 | 수정 2017-03-13 10:52: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사흘째 별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황 권한대행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용 다음날인 11일부터 아무런 대외 일정을 소화하지 않았다. 이날은 총리실 내부 간부회의를 열어 국정 현안을 챙기고, 각종 업무에 대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모습은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작년 12월9일 직후와 대비된다. 당시 황 권한대행은 국무위원들과 간담회를 주재하는 등 광폭적인 행보를 보인 바 있다.


일각에서는 황 권한대행이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황 권한대행은 이번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조기 대선일을 공고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