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일본 총리 지지율, 하락세로 돌아선 까닭은

입력 2017-03-13 10:49:57 | 수정 2017-03-13 10:49: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말 총리 취임 이후 60% 이상의 고공행진을 하던 지지율이 내림세로 반전했다.

국유지 헐값 매입 및 정치권 로비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오사카의 모리토모학원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관계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풀이된다.

13일 마이니치신문이 지난 11~12일 전국 유권자 10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50%에 그쳤다. 한달 전 조사 당시 55%에 비해 5%포인트 떨어졌다.

교도통신이 같은 기간 유권자 1018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7%로 한달 전(61.7%)에 비해 6%포인트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