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박 전 대통령 본격수사…이르면 이번주 소환 통보 가능성

입력 2017-03-13 11:00:48 | 수정 2017-03-13 11:0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연인 신분이 되면서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사실상 시작됐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소환 시점에도 큰 관심이 쏠린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대선 이전에 조사, 기소를 끝내는 방안과 이후로 미루는 방안 두 가지가 모두 거론된다.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관계자들의 형사재판이 진행 중임을 고려할 때 신속히 마무리하는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

김수남 검찰총장도 수사 시기와 방식을 놓고 수뇌부와 법조 원로 등 다양한 의견을 듣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내달 초까지 박 전 대통령 대면조사와 기소를 마무리한다면 이르면 이번주 소환을 통보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한편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인용으로 향후 대선은 오는 5월9일 치르는 방안이 유력해진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