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트 디즈니의 힘…'미녀와 야수' 개봉 전 예매 점유율 38%

입력 2017-03-13 11:17:24 | 수정 2017-03-13 11:3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와 야수'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와 야수'


월트디즈니의 전설의 원작 '미녀와 야수'를 실사화한 동명의 영화가 오는 16일 개봉을 앞두고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엠마 왓슨, 댄 스티븐스 주연의 '미녀와 야수'는 1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약 38%의 예매점유율로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개봉을 3일 앞둔 상황에서 '미녀와 야수'는 2위와는 무려 3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예매속도면 개봉 전날에는 절반 이상의 예매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3월이 극장가에서 일 년 중 가장 관객수가 적은 비수기 시장인 것을 감안한다면 흥행 독주를 예고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미녀와 야수'는 디즈니 르네상스를 열며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다시 쓴 기념비적인 클래식 애니메이션을 라이브 액션으로 재탄생시킨 작품답게 앞서 개봉한 '정글북'과 '말레피센트'보다도 높은 예매율을 보였다.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도 '미녀와 야수'는 놀라운 사전 예매량을 기록하며 역대급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해외 유력 매체인 데드라인에 따르면 이미 지난주에 '미녀와 야수'가 미국의 대표 예매 사이트 판당고에서 1억 7000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캡틴 아메리타: 시빌워'와 1억 3천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도리를 찾아서'의 사전 예매량을 넘어섰다고 알려졌다.

이에 3월 개봉작 중 1위의 오프닝 스코어를 보유 중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1억 6,660만 달러)를 넘어서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흥행에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미녀와 야수'는 저주에 걸려 야수가 된 왕자가 ‘벨’을 만나 진정한 사랑에 눈뜨게 되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엠마 왓슨과 더불어 댄 스티븐스, 루크 에반스, 조시 게드와 이안 맥켈런, 이완 맥그리거, 엠마 톰슨 등 배우들이 출연해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빌 콘돈 감독은 탁월한 연출력으로 그만의 독창적인 ‘미녀와 야수’를 만들어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전설의 OST라 불리는 주옥 같은 명곡들을 위해 셀렌 디온이 26년 만에 OST 작업에 재참여하고, 현 세대 최고의 가수로 손꼽히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존 레전드가 참여해 감동의 노래를 선사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