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나-뱀뱀 '열애 의혹' 사진에…소속사 "동료일 뿐"

입력 2017-03-13 13:19:53 | 수정 2017-03-13 13:19: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나와 뱀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미나와 뱀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미나와 뱀뱀의 이른바 '열애 의혹 사진'에 대해 소속사가 선을 그었다.

13일 JYP엔터테인먼트는 "미나와 뱀뱀이 격의 없이 찍은 사진일 뿐"이라며 "두 사람은 단순한 회사 동료"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은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YP에서 언급한 사진은 걸그룹 트와이스의 미나와 보이그룹 갓세븐의 뱀뱀이 나란히 엎드려 얼굴을 맞대고 있는 사진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퍼지기 시작한 이 사진의 유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인기 남녀그룹 멤버가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두고 "미나와 뱀뱀이 비밀리에 사귀고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어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