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손혜원 '盧 전 대통령 발언' 대단히 부적절" 질책

입력 2017-03-13 13:41:35 | 수정 2017-03-13 13:4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전 대표.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전 대표. 한경DB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손혜원 전 더문캠 홍보부본부장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질책했다.

문 전 대표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 행사 직후 "어젯밤 손혜원 의원 본인으로 하여금 사과하고 사퇴하게 해서 신속하게 책임을 물었다"며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은 9일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노 전 대통령은 말 한 마디도 치밀하게 계산하는 사람이었다"면서 "마지막으로 떠나실 때도 자신이 떠나면 모든 게 끝날 것이라 계산하고 떠나셨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손혜원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된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자 문재인 전 대표의 대권 행보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해 13일 더문캔 홍보부본부장직을 사퇴했다.

손혜원 의원은 "고인의 비장했던 심정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면서 "무지의 소치였고, 고인의 가족을 비롯한 더민주 지지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