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미 "민경욱, 피의자 박근혜 대변인 자처"

입력 2017-03-13 15:08:28 | 수정 2017-03-13 15:0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한경 DB)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12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피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을 대변했다"고 비난했다.

이정미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의 녹을 먹는 민경욱 의원. 피의자의 대변인을 자처하고 나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여전히 공적 권력을 자기 것이라 생각하는 박근혜의 인식, 민주공화국의 국민을 대리하는 입법기관이 아니라 박근혜의 신하라 생각하는 자유한국당의 인식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경욱 의원은 같은날 청와대에서 퇴거한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삼성동 자택 앞에서 대신 전달했다. 이날 입장문에는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