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CJ그룹 압수수색…이건희 회장 동영상 의혹

입력 2017-03-13 15:29:13 | 수정 2017-03-13 15:2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CJ그룹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로의 CJ그룹 본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고 개인 업무일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회장의 동영상 촬영에 CJ 측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를 확인하고자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동영상 속 여성들에게 이 회장의 모습을 촬영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CJ그룹 계열사 직원 S씨를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CJ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해 7월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이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여러 여성과 함께 등장하는 동영상을 공개, 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검찰은 성범죄 전담부서인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