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상수-김민희, 공식석상 나란히 등장 '다정한 에스코트'

입력 2017-03-13 16:16:13 | 수정 2017-03-13 16:1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오늘(13일) 국내 첫 공식석상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작으로 김민희에게 은곰상인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겨준 작품이다.

오늘 언론시사회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외에도 함께 출연한 배우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박예주도 함께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이 만든 이번 영화에서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 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역할을 연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혁 기자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