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민희 "진심을 다해 홍상수 감독을 사랑하고 있다"

입력 2017-03-13 16:25:20 | 수정 2017-03-13 16:2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민희가 13일 홍상수 감독 영화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데 대한 소감과 홍상수 감독과의 관계를 진솔하게 밝혔다.

김민희는 이날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만 초점 맞춰질까 했는데 그렇게 돼서 좋았다. 영화가 예술적 가치를 인정 받는 순간이 많았는데 그 때 기뻤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홍상수 감독은 이날 관계를 묻는 질문에 "우리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이다. 우리 나름대로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고 두 사람의 교제를 인정했다.

이어 "이런 이야기를 해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인 일이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다보니 다 아시는 것처럼 이야기 해서 더 이상 이야기할 필요없다고 생각했다"고 그간 두문불출하며 국내 취재진과 만나지 않았던 것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또 "나오는데 고민을 했었는데 보도들 때문에 생활하는데 불편한 게 있었다. 외국에서도 언론과 만나는데 한국에서 안만나는 것은 그렇다. 정상적으로 영화를 만들었으니 기자들과 만나는게 맞다고 생각해서 나왔다"며 "개인적인 부분은 개인적인 부분이고 우리가 책임져야할 문제다. 영화 만들었으니 영화에 대해서만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진심을 다해서 만나고 사랑하고 있다. 나에게 놓여진 다가올 상황이나, 놓여진 상황 모든 것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 작품은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돼 김민희에게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안긴 작품이다. 영화 속 내용이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 이야기를 다뤄 불륜설에 휩싸인 홍상수 감독, 김민희를 떠올리게 해 더 화제를 모았다.

이날 언론시사회 현장에는 홍상수 감독, 배우 김민희를 비롯해 서영화 권해효 박예주가 참석했다. 오는 23일 개봉.

한경닷컴 최혁 기자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