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민용, 첫사랑 여배우 '냉장고를 부탁해' 섭외…결과는?

입력 2017-03-14 07:43:14 | 수정 2017-03-14 07:43: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최민용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최민용 캡쳐


배우 최민용이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사랑 여배우와 동반 출연을 시도해 화제다.

13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최근 '우리결혼했어요' 등으로 활동을 재개한 배우 최민용이 출연했다.

최민용은 최근 방송에서 공개한 첫사랑을 언급했다. 최민용은 첫사랑 여배우에게 '냉장고를 부탁해'에 동반 출연하자고 직접 섭외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최민용은 "이제 나이가 거의 40세다. 21년 전 추억인데 봄만 되면 떠오른다. 달달한 향내가 나면 그 날이 회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민용은 "20대 초반에 그 친구와 우리가 40살이 되면 어떤 모습일까 얘기한 적이 있다"며 "또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만들고 싶어서 연락했는데 지금은 촬영 떄문에 바빠 나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민용은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첫사랑에 대해 전한 바 있다.

최민용은 19살 때 길에서 본 이상형의 여성과 6개월 후 작품을 통해 만난 일화를 전한 바 있다.

최민용은 "그때 난 주인공이 아니었고 그분은 여자주인공이었다"며 "촬영 마지막 날 고백했는데, 서로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