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월 수출입물가 6개월 만에 하락

입력 2017-03-14 09:08:40 | 수정 2017-03-14 09:0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달 원·달러 환율의 하락으로 수입물가와 수출물가가 나란히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7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기준) 잠정치는 83.12로 1월(84.98)보다 2.2% 떨어졌다.

수입물가지수가 하락하기는 작년 8월 이후 6개월 만이다. 작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는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물가지수가 5개월 연속 올랐다.

지난달 수입물가가 내림세로 돌아선 것은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올랐기 때문이다.

2월 원·달러 환율의 평균은 1144.92원으로 1월(1185.1원)보다 3.4% 떨어졌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움직임이 달러화 약세를 이끌었다. 지난달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가 1.3% 오르는 등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환율이 수입물가에 준 영향이 더 컸던 셈이다.

그러나 원·달러 환율은 변동성이 크다는 점에서 수입물가 하락이 일시적 현상에 그칠 수도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원·달러 환율의 급락이 수입물가에 미친 영향이 매우 컸다"며 "3월에는 환율이 다르게 움직일 수 있는 만큼 수입물가 하락세가 이어질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달 수입물가를 용도별로 보면 원재료가 1.5% 떨어졌고 중간재는 2.5% 내렸다. 광산품 중 원유는 2.2% 하락했다. 중간재에서는 음식료품(-4.3%), 전기 및 전자기기(-3.3%), 금속제품(-3.0%)의 하락 폭이 컸다. 자본재 및 소비재는 각각 2.2%씩 내렸다.

수입물가지수는 작년 2월과 비교해선 9.1% 오른 수치다. 수출물가도 전월 대비 6개월 만에 내림세를 나타냈다.수출물가지수 잠정치는 85.96으로 1월보다 1.6% 떨어졌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2.9% 하락하고 공산품은 1.6% 내렸다. 공산품 가운데 섬유 및 가죽제품(-3.3%), 수송장비(-3.2%), 일반기계(-2.9%), 석탄 및 석유제품(-2.0%)이 많이 떨어졌다.

다만, 수출입물가를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인 통화) 기준으로 보면 모두 올랐다. 수입물가는 1월보다 0.9% 올랐고 수출물가는 1.6%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