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승연 한화 회장, GE 회장과 신성장동력 협력 논의

입력 2017-03-14 10:13:58 | 수정 2017-03-14 10:1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오른쪽)과 제프리 이멜트 GE 회장. 사진= 한화그룹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오른쪽)과 제프리 이멜트 GE 회장. 사진=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방한 중인 제프리 이멜트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과 만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김 회장은 전날 오후 4시 30분 약 1시간가량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이멜트 회장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과 이멜트 회장은 산업인터넷 기술을 바탕으로 제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 등 상호 간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회장은 "GE의 산업디지털화를 비롯한 창의적인 시도들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GE와 산업인터넷 분야 업무협력을 통해 제조·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상호 간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과 이멜트 회장은 또 한화테크윈과 GE가 30년 넘게 이어온 항공 엔진과 가스터빈 분야의 지속적인 협력방안과 산업용 IoT(사물인터넷) 적용에 대해 논의하고, 태양광 분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도 모색했다고 한화는 전했다.

한화테크윈과 GE는 1980년부터 항공기 엔진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왔다.

양사는 F-5와 F-15K, T-50, 수리온 등 우리나라 주력 전투기 및 헬기용 엔진의 국산화 개발과 민항기용 엔진부품 분야 등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GE가 지난해 6월 한국형 전투기사업인 KF-X 전투기의 엔진공급자로 선정됨에 따라 한국 공군용 전투기에 장착될 240여 대 엔진의 국내생산에도 한화테크윈과 협력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