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미국 금리인상 영향 대비…시장안정조치 취할 것"

입력 2017-03-14 11:47:07 | 수정 2017-03-14 11:4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부가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인해 우리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시장안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3차 경제현안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금리 인상 전망 및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금융투자업계는 최근 미국 경제지표 호조세, 미국 중앙은행(Fed )인사들의 발언 등에 비춰볼 때 오는 14~15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속도다. 정부는 작년 12월 제시된 올해 중 3회 인상 전망이 유지될 경우 시장 영향은 제한되겠지만 향후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언급되면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대내외 시장상황 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에는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적기 시장안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우선 FOMC 직후인 16일 오전 최상목 기재부 1차관 주재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해 시장영향 및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통해 24시간 모니터링에 나서기로 했다.

정부는 또 미국 금리인상에 따라 예상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이달 중 시장중심의 구조조정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선제적인 시장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기업 자금조달 애로사항 해소 등 민생안정 노력도 지속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4대 서민정책자금 7조원으로 공급 확대, 중금리 사잇돌대출 1조원 추가공급 등에 나설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김근희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