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위의 집' 조재윤 "김윤진 향한 팬심 남다르다"

입력 2017-03-14 12:54:44 | 수정 2017-05-15 17:1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조재윤이 김윤진을 향한 남다른 팬심을 고백했다.

조재윤은은 14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시간위의 집' 제작보고회에서 작품 출연 계기에 '배우 김윤진'을 꼽았다.

그는 "첫 번째는 가족 이야기였다. 지금까지 캐릭터와 달리 웃음기 없는 캐릭터였다. 그래서 해보고 싶었고,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재윤은 "무엇보다 (출연 계기) 가장 큰 이유는 김윤진 선배님이었다. 저는 선배님 좋아하는 게 남다르다. 예전에 '세븐데이즈' 나오셨을 때, 포스터를 떼어다 판넬을 만들었다"며 "판넬에 이번에 사인까지 받았다"며 뿌듯해 했다.

조재윤은 이번 작품에서 미희(김윤진)의 남편이자 25년 전 살해 당한 철중 역으로 분했다.

한편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윤진, 옥택연, 조재윤이 주연을 맡았고 영화 '실종: 택시 납치 사건' '무서운 이야기' '스승의 은혜'를 연출한 임대웅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4월 6일 개봉.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