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위의 집' 김윤진, 옥택연 사탕 선물에 "여우주연상 보다 기뻐"

입력 2017-03-14 13:24:57 | 수정 2017-05-12 14:2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오늘은 화이트데이.

배우 김윤진이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간위의 집'(임대웅 감독, 제작 페퍼민트앤컴퍼니) 제작보고회에서 옥택연에게 사탕 선물을 받았다.

김윤진은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받을 때보다 더 기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사실 이틀 전에 옥택연 꿈을 꿨다. 옥택연이 직접 나온 것은 아니었고, 정말 호화스러운 집이었다. 꿈에서만 알 수 있는 확신이 들었다"며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호기심이 들어서 집을 둘러봤는데 작은 고양이가 지나가더라. 그리고 그 뒤에서 호랑이가 지나갔다. 호랑이 털 색깔이 선명하고 아름다웠다. 가만히 쳐다봤다"라고 밝혔다.

또 김윤진은 꿈 해몽을 찾아봤다며 "좋은 작품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하더라"라고 작품 대박 기운을 예상했다.

한편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윤진, 옥택연, 조재윤이 주연을 맡았고 영화 '실종: 택시 납치 사건' '무서운 이야기' '스승의 은혜'를 연출한 임대웅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4월 6일 개봉.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