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위의 집' 배우 김윤진의 책임감과 사명감

입력 2017-03-14 16:16:10 | 수정 2017-06-19 11:3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후배 여배우들이 다양한 캐릭터를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고 싶어요."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간위의 집'(임대웅 감독, 제작 페퍼민트앤컴퍼니)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윤진은 여배우로서 남다른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끼는 듯했다.

그는 작품 출연 소감에 대해 "잊을만하면 나오는 배우가 되는 것 같아 안타까움도 있다. 신중하게 올인할 수 있는 작품을 고르다보니 본의 아니게 텀이 길어지는 것 같다"고 답했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 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윤진은 3년만의 공백을 깨고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 '시간위의 집'으로 한국 관객을 찾아왔다. 영화 '국제시장'에서 노역 분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60대 미희로 변신했다. 그는 촬영 전 4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특수 분장은 물론, 목소리와 걸음걸이, 자세까지 신경쓰며 연기를 펼쳤다. 독보적인 캐릭터를 소화하며 높은 몰임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엔 '국제시장' 때와 달리 얼굴 전체에 풀칠을 2~3번 한 후 드라이어로 말렸어요. 온 몸에 수분이 다 날라가는 기분이죠.이 부분은 과정일 뿐. 미희는 건강하지 못하고 병이 있는 캐릭터입니다. 걸음거리, 목소리 등을 표현하는 것이 더 힘들었죠. 임대웅 감독과 고민을 많이 했죠."

이처럼 여성 캐릭터 중심의 작품이다. 임대웅 감독은 김윤진의 연기에 만족하며 "가뭄에 단비처럼 여배우가 주인공인 스릴러 영화"라고 칭했다. 김윤진은 예고편, 캐릭터 영상을 통해 사건을 파헤치고, 사건의 중심에 서있다.

"여자 영화가 흥행이 안된다고, 할 캐릭터가 너무 없다는 말은 10년, 20년 간 있어온 이야기 같아요. 여자 영화가 재미없는 게 아니라, 우리가 여자 영화를 꾸준히 재밌게 못만들어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아요. 이번 '시간위의 집'이 여배우 영화 흥행을 다시 일으킬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위의 집'은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주연 배우들의 합세로 영화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남편과 아들을 살해한 범인으로 몰려 수감된 미희를 유일하게 믿어주는 '최신부' 역을 맡은 옥택연과 경찰이자 25년전 살해당한 미희의 남편 철중 역을 맡은 조재연이 개성 넘치는 연기로 찾아온다. 오는 4월 6일 개봉.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