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리즌' 신성록 "한 없이 풀어진 건달 役, 생각보다 더 가벼워" 난감

입력 2017-03-14 16:28:45 | 수정 2017-03-14 17:1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리즌' 신성록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프리즌' 신성록 /사진=최혁 기자


배우 신성록이 영화 '프리즌'을 통해 양아치 건달로 변신했다.

1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프리즌'(나현 감독)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소시오패스 이재경 역으로 눈도장을 받았던 신성록은 '프리즌'에서 힘을 빼고 시선을 사로잡는 씬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신성록은 이 영화에서 교도소의 제왕 익호(한석규)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건달 창길역을 맡았다.

신성록은 "보여지기에 정적인 역할도 많이 했지만 본 성격은 까불까불하고 장난기가 있다. 이번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느낀 것은 한 없이 가볍고 한 없이 풀어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보고 나니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가벼웠던 것 같다"라며 "만족한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프리즌'은 죄수들을 진두지휘하고 교도관을 쥐락펴락하는 절대 제왕 익호(한석규)와 전직 꼴통 경찰 유건(김래원)이 완전범죄구역인 교도소에서 세상을 굴리기 위한 범죄를 설계하는 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