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자명 "가수 포기하려 했다…버스킹 덕에 회복"

입력 2017-03-14 13:44:17 | 수정 2017-03-14 13:4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자명 기사 이미지 보기

구자명 "가수 포기하려 했다…버스킹 덕에 회복"(사진=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구자명 캡쳐)


가수 구자명이 가수를 그만 둘 지 진로에 대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구자명과 김지수는 14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게스트로 출연, 본인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구자명은 자신감 하락으로 가수의 길을 걷지 않으려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는 "사실 소집해제 후 가수를 포기할까도 생각했다"면서 "너무 어려운 길이고, 사람들에게 잊히지 않았을까 생각하자 자신감도 하락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구자명은 버스킹으로 자신감을 회복, 가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연남동에서 버스킹을 하면서 자신감을 많이 찾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