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태흠 "문재인·안희정은 노무현 사망 때 폐족 됐어야"

입력 2017-03-14 14:08:58 | 수정 2017-03-14 14:0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태흠 의원 공식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태흠 의원 공식 페이스북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했을때 오히려 폐족되어야 할 사람들이 대선주자로 나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민주당을 비롯해 일부 언론에서는 한국당을 '친박정당이다', '적폐대상이다'라고 하면서 '폐족' 표현을 쓰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를 에워싸는 노무현, 김대중 정부때 관료였던 사람들이 외교안보, 국방 모든 부분 손 떼라고 겁박하고 있다"며 "이 나라는 자기들 생각만으로 이끄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색깔을 빼려고 노력할 필요도 없고 색깔을 유지하려고 덧칠할 필요도 없다"며 "보수가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 사드 문제, 역사교과서 문제, 성장없는 분배만을 주장하는 그런 포퓰리즘에 적극 대처해 국가미래를 걱정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아무리 대선 일정이 촉박하더라도 당 지도부가 하루 정도 우리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까지 연찬회를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할 미래 비전과 의제에 대해 치열하게 논쟁할 일정을 잡길 바란다"고 당에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