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TV토론…문재인 "정권교체"·안희정 "새로운 길"·이재명 "공정한 나라"

입력 2017-03-14 15:03:48 | 수정 2017-03-14 15:0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예비후보들이 14일 합동토론회에서 토론을 벌이며, 각자 자신이 대선후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당내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최성 고양시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공중파 3사와 YTN·OBS 등 방송 5개사가 주최한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문재인 전 대표는 '출마의 변'을 통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상식이 통하는 세상, 더불어 사는 따뜻한 공동체, 이것이 새로운 대한민국이다.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며 "저는 준비돼 있다"고 내세웠다.

문 전 대표는 "촛불민심은 대통령 한 사람 물러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우리 국민 참으로 대단하고 자랑스럽지만, 아직은 절반의 승리"라며 "저 문재인이 자랑스러운 국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국론분열과 대립으로는 정권교체도, 새로운 시대교체도 이룰 수 없다"면서 "정권교체, 그 이상의 가치가 안희정이다"라고 역설했다.

안 지사는 "광화문 광장에는 윤동주의 '새로운 길'이라는 시가 걸려 있다. 대한민국도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을 가야 한다"면서 "새로운 시대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에 저 안희정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우리의 삶이 바뀌는 진정한 세상의 교체"라면서 "모두가 공정한 기회를 누리는 평등하고 공정한 나라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재명은 평생 공정한 나라를 만드는 데 애써왔다"면서 "이재명, 저를 믿어달라"고 덧붙였다.

최성 고양시장은 "새 대통령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지 않은 청렴한 대통령이어야 한다. 대한민국을 구조하는 풍부한 국정경험이 있어야 한다. 청렴하고 풍부한 국정경험이 있는 최성이 위기의 대한민국호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각자 자신이 가장 유능한 분야를 꼽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대한민국을 이끌 지도자의 모습을 밝혔다.

'경제와 민생'을 선택한 문 전 대표는 "우리나라는 상위 10%가 전체 50%를 가져가고, 하위 90%가 나머지 절반을 나눠 갖는 구조다. 대다수 중산층 서민들은 살기 힘들고 경제도 더이상 성장하지 않게 됐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민생을 살려서 내수를 살려야 우리 경제가 살아날 수 있다. 그러려면 우리 경제를 더 공정하고 평등하게 만들어야 한다"면서 "그 근본은 역시 일자리다.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소통과 통합'을 강점으로 꼽은 안 지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진보·보수의 대립, 뺄셈의 정치 극복하자. 낡은 진영논리를 뛰어넘어 국민을 단결시키자"고 제안했다.

안 지사는 "저는 충남도정에서 여소야대를 극복하고 이미 통합정치를 성공시켰다. 소통·통합 정치로 도정 지지율이 전국1위"라면서 "통합과 소통의 리더십으로 5천만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경제'를 선택하고는 "우리나라는 격차가 나라의 발전을 가로막고 모든 국민의 기회를 빼앗고 있다. 이 불평등을 해소하고, 경제가 새로 살아나도록 기본소득 도입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대통령 재량으로 쓸 수 있는 142조원 중 28조원으로 국민 69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청년, 농민에게 100만원을 지급하되 지역화폐로 지급하겠다. 그럼 골목상권과 자영업자가 살고 경제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시장은 '안보'를 꼽으며 "안보문제는 전문가가 해결할 수 있다. 초보운전자나 인기성 발언을 하는 아마추어는 큰일난다. 외교안보 국내정치와 다르다"면서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을 성사한 제가 대통령으로서 평화를 일괄타결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