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거너사' 조이 "오디션 합격 예상 못 해…두렵고 겁났다"

입력 2017-03-14 15:39:23 | 수정 2017-03-14 16:1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레드벨벳 조이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레드벨벳 조이 / 사진 = 변성현 기자


레드벨벳 조이가 '그거너사'에 캐스팅될 줄 몰랐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진민 PD와 배우 이현우, 조이,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이는 "내가 오디션을 봤지만 될 거라고 생각을 못 했다. 처음에 이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두려운 마음이 크고 겁이 났다"고 캐스팅 과정을 밝혔다.

이어 "나는 아무것도 몰라서 스태프, 감독님만 믿고 가고 있다. 처음이니까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거너사'는 동명의 일본만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청춘 로맨스다. '내성적인 보스' 후속으로 오는 20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