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봄에 찾아온 '그거너사'…이현우X조이, 설렘 가득 꽃길 걸을까

입력 2017-03-14 16:47:17 | 수정 2017-03-14 16:4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이현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이현우 / 사진 = 변성현 기자


이현우, 조이가 청춘 로맨스 계보를 잇는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가 꽃길을 걸으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전할지 주목된다.

1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민 PD와 배우 이현우, 조이,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 등이 참석했다.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청춘 로맨스다.

'결혼계약',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진민 PD와 신춘문예 출신 김경민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날 김 PD는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하는 새 드라마다. 제목 그대로 사랑과 거짓말에 대한 이야기다. 시청자들이 '내 마음에 사랑이란 게 있었구나'하며 잃어버렸던 설렘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김진민 PD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김진민 PD / 사진 = 변성현 기자


이어 "원작인 일본만화에서 그려진 과감한 사랑을 한국적 정서에 맞게 바꿨다. 만화를 본 다음 드라마를 보면 또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현우는 음악 앞에선 거침없지만 사랑 앞에선 서툰 남자 '강한결'을 연기한다. 극 중 '윤소림'과 풋풋한 로맨스를 그리며 설렘을 선사한다.

그는 "최대한 강한결처럼 보이도록 노력했다"며 "음악에 관심이 많아서 OST에도 참여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털어놨다.

레드벨벳 조이는 첫사랑 직진녀 '윤소림'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자신이 사랑하는 남자에게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하며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조이는 "오디션 합격을 예상하지 못 했다. 내가 이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까 두려운 마음이 크고 겁이 났다"며 "처음이니까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주인공 커플 외에도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 임예진, 최민수 등이 출연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정진은 "봄에 시작하는 화사한 드라마다. 여러분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좋은 작품 만들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PD는 "봄에 핀 꽃이 만개하고 꽃잎이 떨어질 때쯤 드라마가 끝난다. 꽃과 함께하는 설렘으로 드라마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그거너사'는 '내성적인 보스' 후속으로 20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