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캠프 '박근혜 싱크탱크' 이끌던 김광두 영입

입력 2017-03-15 10:43:07 | 수정 2017-03-15 10:4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광두 원장기사 이미지 보기

김광두 원장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선 캠프에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이 합류한다.

문 전 대표 측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 원장과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 김호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합류해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김 원장이 위원장을 맡기로 했으며 김 소장이 경제분과 부위원장을, 김 교수가 사회분과 부위원장을 맡는다.

문 전 대표는 이들을 영입하면서 "좌우가 아닌 국민만 지향하는 '원칙 있는 통합'에 의지를 함께 모았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의제설정을 위해 전 방위로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광두 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싱크탱크 역할을 했던 국가미래연구원을 이끈 보수진영 학자로 꼽혀 주목된다.

국가미래연구원을 이끌며 박 전 대통령 선거를 도왔지만,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에는 인수위원회에 들어가지 않고 개혁적 보수의 가치를 추구하는 독립적 싱크 탱크를 꾸려 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장은 "욕먹는 길로 들어서는 것을 잘 알지만, 욕 안 먹고 논평만 하는 것이 비겁하고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통합과 균형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분과를 맡은 김상조 소장은 특히 '삼성 저격수', '재벌 저격수'로 알려졌으며, 최순실게이트 청문회와 박영수 특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김 소장이 선거 후보자에 대한 지지와 캠프 참여를 선언하는 것은 1997년 국민승리 21 정책자문단 '총무국장'을 맡은 이후 처음이다.

김 소장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국내외 경제 상황에서 다음 대통령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절박한 사명감에 캠프 참여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김호기 교수는 중도·진보 성향으로 사회통합을 주장해온 대표적인 사회학자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캠프의 정치혁신포럼 대표를 맡았으며, 안철수 전 대표가 사퇴한 후에는 문 전 대표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문 전 대표 측은 "개혁적 보수 경제학자인 김 원장과 재벌개혁의 전도사 김 소장, 중도진보 성향으로 사회통합을 주장한 김 교수가 합류한 셈"이라며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의 통합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앞으로 국가 대개조에 대한 비전과 실현방안을 문 전 대표와 함께 논의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 김광두 미래연구원 원장 약력 ]
서강대 경제학과 졸업
미국 하와이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박사학위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
한국국제경제학회 회장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