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정우, 장쯔이와 주연 맡은 중국 영화 출연 '무산'

입력 2017-03-15 14:39:11 | 수정 2017-03-15 14:3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정우, 장쯔이와 주연 맡은 중국 영화 무산…기사 이미지 보기

하정우, 장쯔이와 주연 맡은 중국 영화 무산…"한한령 여파"(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배우 하정우가 중국 배우 장쯔이와 함께 주연을 맡을 예정이던 중국 영화 '가면'의 출연이 무산됐다.

충무로에서는 중국이 한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반발, 한국산 방송 및 제품 수입을 제한하는 한한령(限韓令)을 시행한 데 따른 여파로 풀이하고 있다.

15일 하정우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에 따르면 최근 하정우는 비자 문제 등으로 중국영화 '가면'의 출연이 무산됐다.

최근 중국이 한한령을 확대하면서 한국과 중국의 공동 프로젝트들이 사실상 중단되는 사례가 이어진 가운데 하정우 역시 중국 촬영을 위한 비자가 승인되지 않아 출연을 할 수 없게 됐다.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하정우의 출연이 무산되면서 영화 '가면' 제작이 엎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정우는 현재 영화 동명의 웹툰이 원작인 '신과함께'를 촬영하고 있다. 이후 내년 상반기까지 영화 '1987', 'PMC' 등에 참여할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