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SK 최고위 임원 줄소환…박 전 대통령 뇌물 의혹 조사

입력 2017-03-16 09:21:47 | 수정 2017-03-16 10:0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이 SK그룹 전·현직 최고위 임원들을 전격 소환 조사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기업 사이의 뇌물 수수 혐의 확인을 위해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6일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영태 커뮤니케이션위원장, 이인찬 SK브로드밴드 대표 등 SK그룹 전·현직 임원 3명을 이날 오전 10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김창근 전 의장은 2015년 7월 박 전 대통령이 대기업 회장들과 단독 면담을 하던 당시 수감 중이던 최태원 SK 회장을 대신해 독대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직후 김 전 의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검찰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와 관련해 대기업 수사 재개를 공식화한 것은 지난달 말 박영수 특검팀 수사 종료 후 처음이다.

앞서 검찰은 면세점 인허가를 담당하는 관세청 직원 2명을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내주 박 전 대통령 소환 조사에 앞서 정부 관계자 조사와 함께 기업 수사도 신속히 진행해 뇌물공여 의혹의 핵심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검찰은 SK와 관련해선 최태원 회장의 특별사면과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간의 대가성 여부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