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24일 미국행 … 초빙교수로 하버드 강단 선다

입력 2017-03-16 10:21:49 | 수정 2017-03-16 10:2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하버드 초빙교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4일 미국으로 떠난다.

반 전 총장은 앞서 미국 하버드대학교가 전직 국가원수급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초빙교수직을 맡았다.


이는 펠리페 칼데론 전 멕시코 대통령, 타르야 할로넨 전 핀란드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반 전 총장은 공식 강의는 하지 않고 학생들을 상대로 특강을 한다.

반 전 총장은 출국에 앞서 20일 시내 호텔에서 충청권 인사들이 만든 '반기문 국제평화포럼' 조찬 모임에 참석한다.

반 전 총장은 유엔에서의 활동을 담은 공식 백서 '더 나은 유엔을 위하여 - 반기문 사무총장 10년의 기록' 출판기념회를 열 예정이며 7월초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