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구단 김세정, 탄탄한 허벅지 근육…김병만도 엄지척

입력 2017-03-16 10:46:36 | 수정 2017-03-16 12:5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구단 김세정 /사진=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기사 이미지 보기

구구단 김세정 /사진=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구구단 멤버 김세정이 첫날부터 팔색조 매력을 뽐낸다.

김세정은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입성 첫날 본격적인 생존 시작에 앞서 김병만, 곽시양과 함께 생존지 주변 탐사에서 나선다.

평소 털털한 매력으로 '아재 세정'이라는 별명을 가진 김세정은 이에 걸맞는 힘을 제대로 발휘했다고. 이들이 선택한 탐사 로드는 산 정상까지 올라가야 하는 험난한 길이라 숙련자인 김병만과 스태프조차도 혀를 내둘렀는데, 김세정은 막강한 체력을 드러내며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올라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세정은 강철 체력의 비결을 평소 어머니와의 등산 덕분이라고 밝혔다. "고등학교 때 별명이 '적토마'였다. 튼튼한 허벅지 때문인데 보통 여자에 비해서 근육이 남다르다고 해서 친구들이 지어준 별명"이라고 고백했다. 학교 대표로 육상대회까지 나갔던 이력을 공개했다.

한편, 김세정은 물속에서도 정말 적토마 같은 기운을 발휘했다. 탄탄한 꿀벅지를 이용해 파워 넘치는 킥을 하는가 하면 사냥을 위해 쩍벌 자세도 서슴지 않는 걸크러쉬 매력을 선보인 것.

이에 김병만은 "세정이는 귀여운 것보다 야무진 아이다. '상여자'라는 표현이 떠오른다"며 김세정의 활약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세정의 첫 정글 생존기는 오는 17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