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상선, 2M과 전략적 협력…"동서항로 경쟁력 강화"

입력 2017-03-16 10:59:32 | 수정 2017-03-16 10:5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상선이 세계 최대의 해운얼라이언스인 2M과 전략적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15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살리토의 카발로포인트롯지에서 2M 회원사인 머스크의 소렌 스코 최고경영자(CEO), MSC의 디에고 아폰테 CEO와 '2M+H(현대상선) 전략적 협력' 본계약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은 선복(적재공간)을 100% 공유하는 얼라이언스보다 한 단계 낮은 수준이다.

계약에 따라 현대상선은 4월 1일부터 향후 3년간 미주 서안에서 선복 교환, 미주 동안·북구주·지중해에서는 선복 매입의 형태로 2M과 협력하게 된다. 이를 통해 선복량(적재능력, BSA)이 대폭 확대돼 안정적인 수익 확보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대상선에 할당된 선복량은 과거 G6 얼라이언스에 속해 있을 때보다 22%가량 증가한다. 특히 경쟁력을 보유한 미주 서안의 선복량은 G6 대비 약 50%나 늘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내년 말까지 부채 비율 축소, 비용 효율화 등 내실 다지기에 주력하고 해운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는 2020년부터는 본격적인 선대 확대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앞서 현대상선은 미국 롱비치·시애틀 터미널(TTI) 등 국내외 터미널 5곳을 확보해 항만 네트워크를 강화했으며 한국선박해양을 통한 자본확충 등으로 8500억원 이상의 유동성을 확보해 재무 구조도 개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