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박근혜·우병우·대기업' 수사 가속도…대선 전 마무리?

입력 2017-03-16 11:10:40 | 수정 2017-03-16 11:1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초반부터 주요 인물들을 소환하며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달 3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수사 기록·자료 일체를 넘겨받고 사흘 뒤인 6일 2기 특별수사본부 수사팀 진용을 완비했다.

특검에서 넘겨받은 자료가 10만쪽에 달해 본격 수사 착수는 좀 더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일부 있었지만 검찰은 기록 검토가 끝나자마자 수사를 시작했다.


지난 14일 박 전 대통령의 소환 방침을 천명한 데 이어 15일에는 "21일 출석해 조사받으라"며 소환 일정을 통보했다.

우 전 수석 비위 의혹과 관련해선 이미 5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고 자문료 의혹이 있는 투자자문업체 M사를 14일 전격 압수수색했다.

박 전 대통령 뇌물과 이어지는 대기업 수사도 급물살을 탔다.

지난 13일 SK·롯데 등의 면세점 인허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관세청 직원 2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16일에는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전·현직 최고위 임원 3명을 동시에 불러 조사한다.

사실상 2기 특수본의 3대 핵심 수사 대상을 시차 없이 동시다발로 조준하는 모양새다.

현재의 수사 속도로만 보면 검찰이 이르면 4월 중순, 늦어도 대선 전까지는 모든 수사를 마무리 짓겠다는 목표를 설정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가능해 보인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점을 피해 일찌감치 수사를 끝내고 대선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복안이라는 게 법조계 안팎의 시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