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크루즈선사 "상반기 내 한국 경유 없다"

입력 2017-03-16 14:04:58 | 수정 2017-03-16 14:0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에 나선 가운데 중국발 크루즈선의 한국 입항금지 조치가 최소한 6월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내 크루즈 선사들은 오는 6월 말까지 한국 경유편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중간 기항지인 한국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일본으로 향한다는 방침이다.

크루즈 선사의 경우 일반적으로 1년 단위로 일정을 짜지만, 이번처럼 갑작스러운 외부 변수가 생길 경우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누기도 한다.


이탈리아 크루즈 선사인 코스타와 로열 캐비리언, 프린세스 크루즈 등도 지난 15일부터 일제히 한국행 경유를 중단했으며 예약 취소자에겐 환불 조치를 하고 있다.

스카이시 크루즈사는 4월부터 연말까지 예정했던 14회의 부산 기항을 모두 취소한 데 이어 코스타도 아틀란티카호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13회 기항을 취소했다. 부산에 기항하는 크루즈선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로열 캐리비언의 16만8000t급 퀀텀호도 이달 19일 기항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기존 한국의 부산 또는 제주를 거쳐 일본으로 향하던 크루즈선들이 일본의 후쿠시마나 가고시마로 대체하거나 정박지 없이 바다에 떠있게 됐다.

크루즈 선사들의 이번 조치로 올해 연말까지 중국을 출항해 한국에 기항하는 크루즈 일정 중 182항차가 취소됐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들어오려던 크루즈 관광객 총 36만명의 발길이 끊기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