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올해 스케줄 꽉 차…결혼 후 군부대는 행사 없어"

입력 2017-03-16 15:49:50 | 수정 2017-03-16 15:4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정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정 / 사진 = 변성현 기자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이 본업인 가수로 우리 곁에 돌아왔다.

장윤정은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특선 라이브' 코너에는 "올해 스케줄이 꽉 차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태균은 "봄 되면 바빠지지 않으냐?"는 질문에 장윤정은 "꽃피는 시기가 되면 바빠지기 시작한다. 가을 되면 전어랑 같이 바빠진다"고 말했다.

이어 "20대는 군부대랑 어린이 행사도 많이 갔는데 시집가니까 안 들어오더라"면서 씁쓸함을 전했다.

장윤정은 지난 2일 정오 7년 만의 신곡 '벚꽃길'을 발매했다. 이번 신곡은 지난 2015년 발매된 7집 앨범의 수록곡이었던 '벚꽃길'의 새로운 버전으로, 원곡에 보다 경쾌하면서도 화사한 느낌의 편곡을 더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만드는 봄 노래로 탄생하였다.

특히 결혼 및 출산 이후 각종 예능 방송의 MC를 도맡아 하며 제2의 인생을 꽃피우고 있는 장윤정이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트로트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불태워 완성한 만큼 의미가 남다른 신곡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