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박 전 대통령 뇌물 조사, 필요하면 롯데, CJ도 부를 수 있어"

입력 2017-03-16 15:40:44 | 수정 2017-03-16 15:4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SK 외에 롯데, CJ그룹 관계자도 필요하면 불러 조사하겠다고 16일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오후 "필요하다면 롯데와 CJ 관계자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나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 총수 조사 가능성을 묻자 "특정인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하다면 관계자를 조사하겠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수사본부는 최근 면세점 인허가를 담당하는 관세청 직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이날은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 전·현직 최고위 관계자 3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대기업 사이의 뇌물수수 혐의 확인에 수사력을 모으는 모양새다.

검찰은 '1기 특수본'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과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한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이날 오후 불러 조사했다.

안 전 수석은 2015년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최태원 회장의 광복절 사면을 검토했고, SK 측에 결과를 알려준 점을 검찰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증언에서 인정한 바 있다.

공식 발표 이전에 김창근 전 의장이 '감사합니다. 하늘 같은 이 은혜를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자를 안 전 수석에게 보낸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