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온실가스 배출 증가폭 'OECD 2위'

입력 2017-03-16 15:46:21 | 수정 2017-03-16 15:46: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폭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터키에 이어 두번 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OECD가 발간한 '제3차 한국 환경성과 평가 보고서(2006∼2016년)'에 따르면 2013년 기준 국내 온실가스 배출 규모는 1990년보다 2.38배 확대됐다. 이는 OECD 국가 중 터키에 이어 2위다.

OECD는 각 회원국을 상대로 약 10년마다 환경정책 수립·이행·성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정책권고사항을 포함한 국가별 검토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OECD는 낮은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여 친환경에너지 공급을 확대하고, 화석연료 보조금 등을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014년 현재 한국은 1차 에너지 총 소비량의 1.5%만을 재생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영향평가 범위를 확대하고 불법 오염행위에 부과하는 과태료를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반면 우리나라의 환경분야 정책 발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폐기물에서 실질적으로 재사용·활용되는 물질회수율은 59%를 기록, OECD 평균인 34%를 크게 웃돌았다.

60종 이상의 멸종위기종이 복원되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대기질·수질 기준이 강화되고, 통합허가제가 도입되는 등 환경 관리 분야에서 '중대한 발전'(significant progress)을 이뤘다는 평을 받았다.

OECD는 녹생성장분야에서 ▲ 세계 두 번째 규모의 배출권 거래제 도입 ▲ 우수한 녹색공공조달제도(2015년 녹색조달액 2조4000억원 규모) ▲ 1000만장 이상 발급·사용된 그린카드 등도 높게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