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사람 북적이던 명동이 변했다

입력 2017-03-16 17:20:45 | 수정 2017-03-16 17:20: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변성현 기자 ] 중국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추진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여행 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린 가운에 16일 오후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