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취임 이후 오늘 첫 방한 …DMZ 직행해 분단 현장으로

입력 2017-03-17 06:29:43 | 수정 2017-03-17 06:2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취임 이후 처음 한국을 방문,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 15일부터 일본-한국-중국 순으로 동북아 순방에 나선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전 도쿄발 전용기편으로 방한한다.

틸러슨 장관은 오산 공군기지에서 비무장지대(DMZ)로 직행, 남북 분단의 현장을 본 뒤 오후 서울로 넘어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예방, 윤병세 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과 회담 등 일정을 잇달아 소화한다.

지난달 16일 독일 본에서의 회담에 이어 두 번째인 윤병세 장관과 틸러슨 장관의 이번 회담에서는 실전 배치가 임박한 북한 핵무기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미 공동의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윤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지난달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독일 본)에서 의견 일치를 본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재확인할 전망이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한 대북 제재·압박 방안과, 세컨더리 보이콧(북한과 거래한 제3국 기업에 대한 2차 제재)을 포함한 중국의 대북 압박 유도 방안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