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친구 첫 번째 팬미팅, 티켓 오픈 1분만에 'Sold Out'

입력 2017-03-17 07:13:31 | 수정 2017-03-17 08:5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자친구 /쏘스 뮤직기사 이미지 보기

여자친구 /쏘스 뮤직


걸그룹 여자친구의 첫 번째 팬미팅 '디어 버디(Dear Buddy)' 티켓이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오는 4월 2일 오후 6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여자친구의 첫 단독 팬미팅 '디어 버디'의 티켓 예매가 16일 저녁 8시 멜론티켓을 통해 단독으로 진행됐다.

이날 여자친구 팬미팅 티켓은 판매 시작 1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면서 여자친구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첫 번째 팬미팅임에도 불구하고 3천석에 달하는 전 좌석을 매진시키며 강력한 티켓파워를 과시했다.

여자친구는 이번 팬미팅에서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맞춤형 팬서비스로 가득한 특별한 시간을 예고, 팬들의 기대는 최고조에 달했다.

여자친구 소속사 측은 "여자친구의 첫 번째 팬미팅이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뜨거운 성원을 받아 팬 여러분께 너무 감사드린다"며 "팬들이 간절히 기다렸던 팬미팅인 만큼 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한층 가까이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이벤트와 무대로 여자친구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여자친구는 4월 2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팬미팅 '디어 버디'를 열고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갖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