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 예비후보 합동토론회…'맹탕' 논란 이어지나

입력 2017-03-17 09:01:02 | 수정 2017-03-17 09:0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의 합동토론회가 오늘(17일) 열린다.

문재인 전 대표·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최성 고양시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서울 중구 MBN 본사에서 4차 대선 예비후보 합동토론회를 갖고 유권자를 상대로 지지를 호소한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이번 토론회는 연합뉴스TV와 종편 3사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대선주자들은 '대연정' 논란을 비롯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법처리, 한반도 사드 배치 등 주요 쟁점을 놓고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미리 정해진 질문과 답변에 주요 시간을 할애하는 탓에 '맹탕'토론이라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떤 쟁점을 가지고 후보들간 격한 토론이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