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엄마가 뭐길래' 이상아 "월 고정 지출만 800만 원"

입력 2017-03-17 09:46:15 | 수정 2017-03-17 10:26: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상아 / '엄마가 뭐길래'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아 / '엄마가 뭐길래'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가 월 고정 생활비를 공개했다.

배우 이상아가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딸 서진과 가계 상황을 공유했다.

이날 이상아는 서진에 "엄마의 경제 상황을 아냐. 월 고정 지출이 800만 원이다. 지난달에 돈을 꿔서 600만 원을 냈다. 네가 가지고 싶은 걸 못 사준다"며 "엄마도 계산을 하면서 살아야 한다. 사람들한테 빌려 쓰는 것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서진은 "나는 별로 관심 없다"라고 말했자 이상아는 "엄마가 돈을 벌어도 나가야 할 돈이 많다. 있는 돈을 다 쓸 수는 없다"라며 단호함을 보였다.

딸과의 관계가 틀어진 이상아는 "아이는 자기가 꾸려나가야 할 게 있는 거고, 어른은 감수해야 할 것들이 있는 건데 서진이가 상처를 받았을 거 같다"며 반성했다. 그리고 서진의 경제관념을 심어주기 위해 미니 금고를 선물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