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윌리엄, 미역 휘감고 애교 '아빠한테 애를 맡기면 생기는 일.jpg'

입력 2017-03-17 10:38:25 | 수정 2017-03-17 10:55: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샘해밍턴 아들 윌리엄(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샘해밍턴 아들 윌리엄(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미역을 휘감아도 앙증맞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의 귀여운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74회는 ‘따뜻한 말 한마디’ 편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온몸에 미역을 휘감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높였다.

공개된 스틸 속 윌리엄은 미역줄기와 혼연일체가 된 모습. 윌리엄은 털 목도리를 두른 듯 미역다발을 어깨에 얹고 있는데 상의탈의와 헤어밴드 그리고 미역다발의 조화가 마치 원주민의 ‘족장’을 보는 듯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윌리엄은 미역으로 구레나룻과 숯 검댕이 눈썹을 형상화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흡사 로큰롤의 황제 ‘앨비스 프레슬리’를 연상케 한다.

이날 샘 해밍턴은 윌리엄이 마음껏 촉감놀이를 할 수 있는 미역욕조를 준비했다. 그러나 정작 윌리엄보다 더 신난 것은 샘 해밍턴. 인형처럼 깜찍한 아들 윌리엄의 모습에 장난기가 발동한 샘 해밍턴은 마치 인형 옷을 갈아 입히듯 쉴새 없이 윌리엄을 변장시켰고, 급기야 ‘이태리 부호’로 변신한 윌리엄의 모습에 만족감을 감추지 못하며 “본 조르노~”를 연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세젤귀 윌리엄과 철부지 아빠 샘 해밍턴의 웃음 콜라보레이션이 펼쳐질 ‘미역 촉감놀이’ 풀 스토리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174회는 오는 19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